우리나라 대학 수업에 질문이 없는 이유?

2008.03.11 23: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그럼 질문 있는사람?"

"......"

"그럼 수업 마치겠습니다."

 요즘 강의실 분위기 입니다. 뭐 어느 학교만 그런것이 아니라 우리나라의 거의 모든 대학 강의실 분위기가 비슷할거라고 생각합니다. 평소 제가 보는 질문하는 사람은 하루에 한명 정도?되는것 같습니다.

 질문했다고 점수를 깍는것도 아니고 오히려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는게 왜 이렇게 우리나라 학교에서는 질문이 없는걸까요?

 여러가지 생각해 볼 수 있겠지만 저는 '분위기'라고 생각합니다. '누구 한명 질문하면 나도 뒤따라서 해야지'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은데 아무도 질문을 하지 않으니 자연스럽게 조용~한 분위기가 되는것 같습니다. 아무도 질문을 하지 않는 분위기에 선듯 나서기가 힘들죠. 또 그럼 분위기에서 나섯다가는 이상한 사람이 될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그리고 또 빼먹을 수 없는 중요한 이유 중의 하나는 '질문을 하면 수업이 늦게 끝난다.'는 것입니다. 수업이 끝나려고 하는데 누군가 질문을 하면 그것 덕분에? 수업을 늦게 끝나게 되는 것이죠. 자연스럽게 질문을 하는 사람은 주위사람들로 부터 정말 따가운? 시선을 받게 됩니다. 가끔 웅성웅성 하며 '쟤 뭐야?' 이런 소리도 들기기도 합니다. 1학년 수업에서는 특히나 그렇죠.

초,중,고등학교를 일방적인 주입식 교육을 받다보니 이런 문화가 자리잡은것은 어쩌면 당연한것도 같습니다. 하지만 대학교에서까지도 이런 주입식 교육이 이루어 지는것이 정말 안타가운것 같습니다. 아루아침에 바뀌기는 힘들겠지만 조금씩이라도 질문하는것이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대학 문화가 만들어 졌으면 좋겠습니다.

뽕다르 이것저것 , , , ,

  1. 저희는 질문하면 내용들이 다 학점이나 시험에 관련된 것들이더군요;;;
    수업에 대한 질문은 수업이 끝나고 개인적으로 하던데요ㅎ

  2. 수업시간 끝날때 질문하면 역적으로 몰리죠...

  3. 저희교수님도... 그냥 맨끝에만 "질문있는사람??"이렇게 형식상으로만 말하고 들어가시더군요

    물론 질문하는 얘들은 못봤습니다

    아 안타까운..ㅠ.ㅠ

  4. 형식적이라는 말이 와닿네요...

  5. Blog Icon
    ^^!!

    저희 교수님 수업은 질문을 하다보면

    교수님께서 그 답변하는 재미에 수업 내용을 다 못나가십니다.

    그러면 시험 범위도 자연스레 줄어들구여

    대신 꼭 중요한 것만 다뤄 주시고, 덜 중요한 것은 그냥 빼버리십니다.

    이러다 보니 수업시간에 늘 질문이 많지요. ^^

    학부때 수업은... 질문해버리면 그 시간만큼 수업시간이 길어지고

    진도 늦어지면 마지막에 2장, 3장씩 훅 지나가버리니까 질문하기가 껄끄럽죠

    질문을 해서 손해가 아닌 이득을 볼 수 있다면 다들 질문 잘할거라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