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시리우스폰 , 스카이의 가능성을 보다

뽕다르 2010. 7. 12. 22:11
반응형

어제 LOTS에 아이폰4를 구경하러 갔다 옆에 쓸쓸히(^^;) 놓여 있는 시리우스폰을 발견하고 사진 몇장 찍어 왔습니다. 사실 LOTS는 아이폰 전시하는곳으로 더 유명하기는 한데, 운영은 팬택에서 하고 있죠. 그래서 스카이폰도 LOTS 매장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죠.

시리우스폰은 출시된지는 좀 지났는데, 실제로 본건 처음이었기 때문에 이것저것 간단하게 한번 만져봤습니다. 


시리우스가 AMOLED를 사용해서 그런지 화면이 사진에 참 선명하게 찍히더군요.


메뉴를 얼어보니 기본적인 UI에 몇몇 추가된 어플을이 보였습니다.


보통 안드로이드폰은 설정 UI를 잘 안 건들이는데 시리우스에서는 새로운 UI를 씌워 놨더군요.


스마트폰 스팩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바로 램이죠. 시리우스는 기본 500M의 램을 달고 있지만 남은건 약 100M 정도 네요.


가상 키보드로 쿼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네이버를 띄워 봤는데 딱 맞는게 열리네요.


아래쪽엔 4개의 안드로이드 버튼과 광학 조이스틱 버튼이 있습니다. 디자인에 많이 신경썻네요.


특이하게 HDMI단자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아직 일반화 된 스펙이라 그런지 앞서나가기 위한 팬택의 노력을 볼 수 있네요.


왼쪽엔 홀드키와 불륨 조절 버튼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아이폰4를 보다 와서 그런지 몰라도 1G 스냅드래곤을 장착한 스마트폰 치고는 기본 메뉴과 인터넷 환경에서의 스크롤이 그렇게 만족 스럽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웹페지이를 확대 했을때는 스크롤이 꽤 부드럽더군요.

사실 시리우스는 감압식 터치와 3.5파이 이어폰 단자의 부재로 열렬한 환영을 받지는 못했죠. 하지만 첫 안드로이드폰이라는 측면에서는 꽤 잘 만들어진 휴대폰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AMOLED나 HDMI단자, 스냅드래곤을 통해 하드웨어 측면에서 최신의 기술들을 접목 시켰고, UI에서도 나름의 색깔을 찾기 위한 노력을 많이 한 흔적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2.2 업그레이드도 약속하면서 후속지원에 대한 의지도 보여줬죠.

이런 점들을 보면 시리우스는 앞으로의 스마트폰에 대한 스카이(팬택)의 의지와 가능성을  잘 보여주는 제품인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최근 출시한 이자르도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고요. 올 하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점점 재미있어 지는것 같네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