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

강희남 목사의 유서, 이젠 소통을 위해 목숨을 내놓아야 하는가?

뽕다르 2009. 6. 7. 01:05
반응형
남기는 말
지금은 민중주체의 시대다. 4.19와 6월 항쟁을 보라. 민중이 아니면 나라를 바로잡을 주체가 없다.
제2 6월항쟁으로 살인마 리명박을 내치자.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전 의장으로 1990년대 통일운동을 이끈 강희남(89) 목사가 위와 같은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하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어떤 일을 했고 어떤 활동을 하는지를 떠나 자신의 생각하는 바를 말하는것은 민주주의의 가장 기본되는 원칙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가요? 자신의 뜻을 전하기 위해 목숨까지 내던져야 한는 이 시대는 민주주의일까요? 

소통의 부재.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떄부터 흘러나온 말입니다. 하지만 100만인의 촛불로도 전직 대통령의 목숨으로도 그 고질병을 고치치 못하는것 같습니다. 자신의 주장을 펼치기 위해서는 목숨까지 내 던져야 하는 이런 극한의 상황. 정말 이 정부는 어디까지 가는걸까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