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두번 울리는 전공책 가격

2009.03.13 14:15

요즘 대학교는 대부분이 공식적으로 원서를 전공서적으로 채택합니다. 대외 이미지도 있고, 대부분 전공서적이 국내 도서가 아니니 때분에 원서를 택하죠. 그래서 학년이 높아지면 모든 전공서적이 원서입니다. 거기다 요즘에는 또 영어가 뭐낙 중요하다보니 학생들도 힘들어도 원서는 사려고 노력하죠.

또 대학 교재의 특성상 개정판이 상당히 많이 나옵니다. 글 순서 바꾸고 개정판으로 나오고 그러죠. 그럼 또 교수님들은 꼭 그런 책을 교재로 선택합니다. 그럼 어디서 중고서적이고 뭐고 없이 그냥 새책을 사야합니다.

문제는 원서가격이 달러로 되어있다보니 환율에 따라 가격이 달라집니다. 작년같으면 3만원때에서 결정되던것이 환율이 2배가까지 올라가면서 따라서 엄청나게 올라갔죠. 요즘 대부분의 원서 전공서적은 4만원입니다. 그래서 전공서적 3~4권사면 많게는 20만원까지 나옵니다. 대학생을 울리는 또 하나의 주범이죠.

뽕다르 이것저것 , ,

  1. 그러게요. 우리나라에서 쓰는 전공서적은 International Edition이라 미국의 책값보다는 싸지만 (미국에선 기본이 $100/권당 에서 시작하죠) 환율이 덕에 원서가격도 영향을 받겠군요.

  2. 고환률에 고통받는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확~ 느끼겠더라구요.

  3. ㅠㅠ 전공을 돌려야지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