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한 비판도 허가 받고 해야되는 블로그의 암울한 미래

2008.10.24 20:16

기업·정치인, 포털 임시삭제 ‘비판글 재갈’ 악용-한겨래

포털 ‘임시삭제’는 권력집단 보호막-미디어스

건전한 인터넷’ 내세워 정부비판 사전검열 일상화

`게시물 삭제` 네이버와 다음의 차이는?


이젠 정당한 비판이라도 한마디 하려면 30일간의 검열을 받고 해야 하는가 봅니다. 신청만 하면 무조껀 블록부터 한다고 하니 높으신분들이나 기업들에세 유용하게 쓰여서 교과서에서만 보던 사전검열이 따로 없게 됬네요. 교과서에서만 보던거를 이제 제가 당할 수도 있다니 무서워졌습니다.

네이버는 30일 지나도록 아무런 답변이나 그런게 없으면 '자동삭제'랍니다. 참... 저 같이 메일 확인 잘 한하는 블로거들은 어느순간 글이 지워질수도 있겠군요. 네이버 블로그 쓰는 분들 조심 해야겠습니다.

요즘 웹2.0이고 블로그 저널리즘이고 인기 시들시들해지고  블로그에 대한 가능성도 많이 회의적으로 변해가고 있다고 합니다. 아직 블로그가 그 나마 그런 저널리즘의 기능을 할 수 있었던게 누구의 제제도 받지 않는 사전 검열없는 다양한 비판이나 그런거 였는데 그것도 사라지려나 봅니다.

아래 링크는 위 첫번째 기사에 소개된 블로거들의 글들입니다.
영광입니다. 주성영 의원님, Daum 권리침해신고센터에서 온 편지

뽕다르 인터넷 , ,

  1. 마틴님도 저런 일을 겪으셨군요... 아 새벽에 잠 깨게 만드네요 정말...

  2. 저런 글보다 훨신 심하게 쓴 글들도 많은데 참 이상하죠. 아무래도 그냥 시범 케이스로 아무거나 골라 잡은듯합니다. 원래 시범케이스가 무서문 법이죠.

  3. 예전에 그만님이 주장하셨던 대로 설치형 블로그를 통해서 자신의 글 소유권을 가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봅니다.
    아마 캠페인 형태로 진행하면 도움 줄 분들이 많이 생기실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어요. ㅎ

  4. 근데 어디 서버를 갖기가 힘들더라구요. 공짜로 제공되는곳은 트래픽이 얼마 안되고.. 외국꺼는 너무 느리고.. 나중에 제대로 하고 싶을때 돈주고 해봐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