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의 거침없는 성장 좋은일만은 아닐수도

2008. 8. 24. 20: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약이 가파른 성장을 하고 있다고 해서 잠깐 든 생각을 한번 적어 봅니다. 알약은 정말 좋은 프로그램입니다. 공짜이기도 하고 인터페이스도 깔끔하고 거의 모든 바이러스나 스파이웹어를 잡아 줍니다. 그래서 V3와 거의 비슷한 퀄리티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수많은 유저들로 부터 좋은 인식을 받게 되었고 유저들도 엄청나게 늘어 나게 되었습니다.

기업에게 있어 무료 서비스에 대한 투자는 얼마나 이루어 질까?

자.. 그런데 과연 이것이 그렇구나 하고 넘어갈 일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이유는 바로 알약을 만든 이트소프트는 단순히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이라는 점 때문입니다. 이렇게 알약의 가파른 성장으로 개인 백신 시장의 상당부분을 점유하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과연 공짜로 제공되는 개인 백신 서비스이고 또 아무리 단체에게는 라이센스를 팔고 있다 하더라고 백신에 대한 연구와 투자는 얼마나 이루어 질까요? 물론 투자와 개발이 없을수는 없겠지만 백신전문 연구 기업인 V3보다는 적을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알약가 같은 무료 서비스가 개인 백신 시장을 독점하게 된다면 백신에 대한 별 연구가 없는 프로그램에 개인의 보안이 보호 받게 되는 것입니다. 뭐 '돈있는 사람은 V3를 구입해서 쓰면 되지 않냐' 할수도 있지만 또 다른 문제가 있습니다.

개인 백신은 무료라는 인식이 개인 백신에 대한 투자를 줄게 하지는 않을까?

그리고 개인 백신시장이 무료라는 인식이 강해지게 된다면 V3와 같은 백신기업이 설 자리가 줄어 들게 되고, 수익이 없으니 당연히 투자는 줄고, 투자가 없으니 어디 좋다는 외국 엔진가지고 그냥 업데이트만 해 줄것이고, 그러니 퀄리티는 그저 그자리고, 또 돈이 안되니 컴퓨터 백신에 대한 연구는 줄고... 뭐 이런 악순환이 발생하지 않을까 염려 됩니다.

물론 그런일은 없다. 비관론적이다. 전제 유저들의 컴퓨터 보안을 한단계 높여 주는것이 아니냐 할수도 있지만 이트소프트도 기업이고 컴퓨터 백신도 자유경쟁, 그리고 돈을 위한 서비스중의 하나이다보니 이런 우려를 안할수가 없을것 같습니다. 이런 일들이 생기지 않으면 더욱이나 좋겠지만 공짜라는 이유로 안일하게 대처 할수도 있다는 점에서 이런 우려의 목소리도 커져야 이프소프트로 바짝 긴장해서 투자도 하고 개발도 하고 하겠죠?

뽕다르 인터넷 , , , , ,

  1. 일단 기업시장에선 알약도 유료 판매를 하니까요 :)

  2. 아무리 공짜로 세비스 해준다고 해도 어느정도 보안에 대한 투자와 관심을 가져야 할것입니다.

  3. 백신은 국내업체만 개발하는 것이 아니니까요... 물론 V3가 벤치마크에서 그다지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하는 것에 대해 점수만 볼 게 아니라 한국의 환경에 맞는지를 봐야하는 거라고 변명을 하지만, 성능이 좋지 않은 것은 분명하죠... 어쨌든 그런 품질 좋은 외국 백신들도 개인사용자에겐 무료사용기간을 넉넉하게 준다든지, 인터넷 포털의 제휴(어느 백신은 AOL과 제휴를 했다던데요...)를 통해 그 포털의 이용자에게 제공해주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으니, 알약의 방식이 잘못된 것이라고 볼 순 없습니다. 오히려 그동안 V3가 국내 최강자란 자리를 믿고 조금 안이하게 대처한 것이라고 봐야겠네요...(적어도 개인용으로 내놓은 빛자루의 성적만 보면 말이죠...)

    어쨌든 이스트소프트는 백신을 조금도 개발하지 않고, 외국 백신의 엔진과 껍데기를 사다 한글화를 시켜서 파는 것에 불과하므로 이스트소프트가 계약을 어기지 않고 돈만 따박따박 준다면 백신의 질이 떨어지거나 업데이트가 곤란해지는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물론 해외에서도 백신업체의 개인 무료화 바람에 대해서 우려하는 사람들도 없지 않지만, 이미 대세가 되어버렸으니 백신 개발사-서비스 제공자(포털 등등)-개인사용자 모두에게 이익이 돌아가는 상생의 길을 모색해야겠죠...

  4. 모두에게 이익이 될수 있는 새로운 비지니스모델을 찾아나서야 겠네요.

  5. 올블타고 왔습니다.

    간단합니다. 알약이 무료(실제로는 광고를 보는 댓가가 있지만)로 일정 수준의 malware 방어능력을 제공한다면, V3은 그보다 더 좋은 제품이고 돈 내고 쓸만한 제품이라는 인식을 소비자들에게 심어주면 되는 거죠. 아니면 관공서 및 기업시장에 목숨을 걸거나. 그것도 못한다면 경쟁력이 전혀 없다는 소리니 망해도 할 말 없죠.

    현 시점에서도 V3보다 우월한 대안은 많이 있습니다. 무료 버전 백신(물론 풀버전은 아닙니다만)을 내놓는 회사도 여럿 있구요. V3 하나 자빠진다고 대한민국 PC들의 보안이 한순간에 무너질 것 같진 않습니다. 사람들의 귀차니즘과 브랜드 인지도만 뺀다면 말이죠.

    V3에 데어본 적이 여러번 있어서, V3 얘기만 나오면 흥분하게 되네요. 죄송합니다;;

  6. V3가 혼자 독주 하는데 알약이라는 무료 서비스가 좋은 자극제가 되어서 빠짝 긴장하게 되겠네요.

  7. 한국인으로서 V3가 적어도 개인 안티바이러스 시장에서 입지가 적어지고 외국산의 입지가 늘어나고 있다는데 대해서는 저도 안타깝습니다.

    최근에 애국심으로 대한민국 제품을 밑지고 사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한마디로 AhnLab 스스로가 우수한 안티바이러스 프로그램과 보안 프로그램을 내놓는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현재 바이러스검색 및 보안 성능을 빼놓고도, UI의 편리함, 부가기능의 제공에 대해서는 V3가 알약에 밀린다고 생각합니다.

    알약보다 무겁고, UI불편하고, 성능도 딱히 모르겠고, 부가기능도 적은데도 오로지 AnhLab에 대한 충성심으로 돈내고 썼었는데, 어느날 부터 윈도우 종료시 V3어쩌구 하면서 파란화면이 뜨더군요. 보안 프로그램이 그런 윈도우 시스템에 이상을 가져다 주는건 최악의 상황인 겁니다. 그래서 라이센스기간이 8개월이나 남았는데도 V3를 과감히 모든 컴퓨터에서 언인스톨했습니다.(물론 삭제한 즉시 문제가 해결되었지요.)

  8. 돈주고 산게 이러니 얄약의 이미지가 더욱 빚을 받는것 같습니다. V3도 그 동안 좀 안일하게 대처 해왔던 것들에 대해서 바짝 긴장을 시켜주는 좋은 계기가 될것 같습니다.

  9. 저도~ 알약을 사용중이긴 합니다만 일단 사용자의 입장에서는 무료랑, 그리고 쓰기편하고 구하기 편한걸 찾기 마련입니다.. 알약이 아니더라도, 알씨나, 알집등으로 워낙 유명해서 인지도가 상당히 높은걸로 알고 있습니다..

    주변에서 유료쓰고 있으면 왜 돈주고 쓰냐는식으로 말을 하면 쓰는사람마저 공짜로 해주는데 있어 그럼 혹 하고 넘어가는게 추세입니다.

    ;저도 알약을 쓰다보니, 업데이트 하나는 정말 잘하더군요~...;;

  10. 저도 프로그램은 돈주고 사지를 않아서 알약을 쓰는데 혹시나 이렇게 되지 않을까 싶어 한번 생각해 봤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