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0%만 낼 수 있는 우리나라 대학 등록금

2008.09.20 16:53
저는 4년제 대학 공대 3학년에 다니고 있습니다. 덕분에 한학기에 거의 400만원이 넘는 등록금을 피눈물을 흘리며 내고 있습니다. 집 형편이 등록금을 충당할 수 없기 때문에 저는 항상 대출을 받습니다. 그리고 형도 대학을 다니고 있어서 1년에 대출금만해도 2천만원가까이 나옵니다.

그런데 등록금을 낼 때마다 항상 궁금 하더군요.
과연 우리나라에 등록금을 스스로 충당할 수 있는 가정은 얼마나 될까?

얼마나 될까요?  제목에 벌써 써놨으니 대충 예상을 할거라 생각됩니다. 통계청에서 제공하는  '소득10분위별 가구당 월평균 가계수지(2인이상)'이라는 자료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조사한 '2007년 연간 대학별 등록금 총액' 자료를 바탕으로 한번 추측 해 보았습니다. 

소득10분위별 가구당 2007년 가계수지(2인이상) 중 분위별 교육비 지출(원) - 통계청


2007년 등록금 평균 - 42개 국립대: 3,694천원 158개 사립대: 6,051천원

사립  대구예술대학교   2007년  8,150 국립  서울대학교   2007년  5,437
사립  을지의과대학교   2007년  8,114 국립  인천대학교   2007년  4,953
사립  추계예술대학교   2007년  8,106 국립  서울산업대학교   2007년  4,292
사립  이화여자대학교   2007년  7,917 국립  서울시립대학교   2007년  4,160
사립  아주대학교   2007년  7,822 국립  충남대학교   2007년  4,113
사립  가천의과학대학교   2007년  7,735 국립  한국체육대학교   2007년  4,082
사립  수원대학교   2007년  7,725 국립  경북대학교   2007년  4,074
사립  고려대학교   2007년  7,687 국립  전남대학교   2007년  3,996
사립  숙명여자대학교   2007년  7,653 국립  충북대학교   2007년  3,954
사립  상명대학교   2007년  7,651 국립  부산대학교   2007년  3,948
2007 대학 등록금 상위 10위



통계청에서 발행한 소득 10분위별 평균 가계지수에서 분위는 10분위는 소득 수준 별로 10%씩 나눠 놓은 것입니다. 10분위가 상위 10%입니다. 그리고 가계별 지출 내용에서 '교육 - 전가구 평균'을 이용했습니다. '교육'의 상세 항목에는 납입금, 교재비, 보충교육비, 예체능계학원, 문구류가 있는데 자녀가 대학에 진학하면 모두 교육비가 모두 등록금으로 사용된다고 가정했습니다.

위 자료를 바탕으로 내린 결론은

우리나라 대학 등록금을 가계수입으로 충당할수 있는 계층은 상위 10%(연소득 1억 이상)밖에 되지 않는다.


입니다. 국립대는 어짜피 얼마 없으니 제하고 사립대를 다닌다고 가정했을때, 2007년 평균 등록금은 600만원이 넘습니다. 물론 올해는 10%가까이 올라서 660만원이 넘을꺼라 생각합니다. 위 그래프에서 교육비로 600만원을 지출하는 계층 찾아보면 10분위인 상위 10% 밖에 없습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작년 상위 10%의 총 소득금액은 1억이 넘었다고 합니다.(근로자가구 상위 10% 연소득 1억원 돌파) 결국 1년에 1억은 벌어야 등록금을 스스로 충당할 수 있다는 말이되죠.

그럼 나머지 90% 계층의 대학생들은 등록금을 어떻게 낼까요? 다들 아시다 시피 학자금 대출에 아르바이트등등 동원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등록금을 충당합니다. 그중 대부분이 학자금 대출일거라 생각합니다. 이러니 대학 졸업생들이 거의다 빚쟁이라는 말이 나오는것도 무리는 아닌것 같습니다.

그런데 참 이상합니다. 우리나라의 대학 진학률은 83.3%라고 합니다(고등교육기관 학생수 추이 ). 거의 대부분 대학에 진학하는데 대학 등록금을 낼 수 있는 계층은 상위 10%밖에 되지 않는다는게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의 지나친 학벌주의가 이런 현상을 만들어 내는것일까요? 아니면 나라의 교육정책과 경제정책이 잘못되어 이렇게 된것일까요? 모르겠습니다...

뽕다르 이것저것 , , , , , , , , , , , ,

  1. Blog Icon
    worship

    도대체 어느집이 그달 벌어서 그달 충당합니까. 다 젊어서 부터 모아오신 거지..

    둘째로 장학금 꽤나 많이 줍니다. 돈없으면 대학 좀만 낮춰서 가보세요. 전액 장학금 받고 다닐 수 있어요.

    솔직히 말하면 정말 못사는 사람들은 장학금 받고 다닐 수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은 조금 열심히 살면 충당할 수 있어요. 진짜 웃기는 놈들은 부모님께서 그렇게 돈 대주시고 대출받아서 학교 다니면서 시위하는 일없는 놈들입니다. 그럴려면 조금 대학 안좋은데 갔으면 되는거 아닌가요. 아니면 공부를 더 열심히 하던가.. 국립대를 가던가.. 선택지는 많은데 자기 욕심 아닌가요.

    등록금이 비싼 감은 있어요. 부모님께 송구스럽지요. 하지만 이런 면도 있다는거..

  2. Blog Icon
    신준철

    대학 나와서 시위하게요?

  3. worship// 그건 님이 잘 몰라서 하는 소리입니다.
    실제 취업시장에 나오면 여전히 괜찮다고 여겨지는 대학이 상대적으로 유리하게
    구조가 만들어져 있습니다. 대표적인 예가 인턴 등과 같은 기회도 대체로 서울/경기권
    대학 재학생을 중심으로 선발하는 편이며, 취업설명회 역시 서울/경기권 유명 대학을
    중심으로 이뤄지는 편입니다. 지방권은 상대적으로 설명회 듣기도 어려운 편이죠.
    (일부 기업은 취업설명회에서 가산점 같은 걸 주기도 하는데 이러한 설명회가 서울/경기권만
    이뤄진다면 지방권 학생들은 상대적으로 불리하다고밖에 볼 수 없습니다)

    그 다음에 장학금 꽤나 많이 준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대학을 다녀봤으면 알겠지만 전액장학금을 주는 경우는 가뭄에 콩나듯하며...
    반액이나 일정금액을 장학금으로 주는 경우도 전체 기준 약 30% 정도에 불과합니다.
    그만큼 대학에서 장학금 주는데 인색하다는 겁니다. 이런 현실에서 상당수의 학생들은
    학자금 융자를 받아 기를 쓰고 알바(개인과외 포함)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즉, 돈 없으면 여유있게 공부하기도 어렵다는거죠.

    사회가 어떤 대학을 나오더라도 인정을 해준다면야 지방권 대학을 나와도 족하겠지만...
    우리나라의 취업구조는 상당히 냉혹하게 가고 있습니다. 대학수, 대학정원이 늘어난다
    할지라도 괜찮다고 여겨지는 대학은 제한적이구요. 이왕 비슷한 등록금이라면
    괜찮다고 여겨지는 대학에 가려고 하지... 돈을 몇 천씩이나 투자했는데 취업에도 불리하고
    나와봤자 별 쓸모가 없다면 굳이 대학에 갈 필요는 없겠죠.

    님에게 분명 이야기하지만... 이 부분은 자기 욕심이 아님을 강조합니다.
    실제 괜찮다고 여겨지는 기업에서는 대졸자를 원하고 어학, 경험 등 다양한 부분을 요구합니다.
    어떻게든 괜찮다고 여겨지는 기업에 들어가기 위한 경쟁 대입부터 이뤄진다는 점...
    이 부분은 사회 구조적인 문제라는 점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아울러 대학 나와서 시위하는 사람 많이 줄었습니다. 취업, 학점관리, 경험쌓기로 예전보다
    여유가 많이 줄었습니다. 오히려 사회에 대한 참여가 많이 줄고 자신에게 유리한 부분만
    도전하려는 경우가 더 많아졌습니다. 사회에 대한 참여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면
    그동안 이뤄졌던 지성인으로서의 역할을 잘 감당하지 못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물론 모든 사람이 시위에 참여하라는 것도 아니고... 시위에 참여하지 않는 사람은 지성인이
    아니라는 건 아닙니다. 하지만 어려운 취업환경 등이 사회참여를 가로 막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대학생들이 사회에 대해 점점 무관심해지는 모습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는데
    우려를 안 할 수 없다는 겁니다.

    오히려 님이 현실을 직시할 수 있었으면 하는군요...

  4. 긴~ 글 감사합니다. ^^ 대학은 꼭 가야 하는 사회구조인데 상위 10%만 온전히 등록금을 낼수 있는걸 보면 우리나가 사회구조는 대부분이 일단 빚지고 시작해야하는 참 이상한 구조인것 같습니다.

  5. 저도 직장 다니고 있고,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공감하는 것인데, 회사에서 하는 업무의 70% 정도는 대학 안나와도 할 수 있는 일입니다. -_-;
    석달 정도만 수습으로 배우면 다 해요...

  6. 그러고 보면 요즘 대학은 그냥 단지 졸업장 그리고 학점 그것만을 위해 가는 곳이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솔직히 배운거 다까먹어서 하나도 필요 없는것도 좀 있죠.. ㅋㅋ

  7. 정말... 엉뚱한 데서 세금감면 한다 뭐 한다 하지말고..
    이런 대학금 등록금 문제나 빨리 해결되었으면 좋겠어요 ㅠㅠ
    등록금 때문에 휴학을 해야 한다니...;;;ㅠㅠ
    이제야 저도 복학을 한답니다;; 쩝~

  8. 그러게요. 계속 나오는 세제 개편이 거의 보면 돈 많은 사람들이 내는 세금 줄이는 거죠. 참..돈 많은 사람들 한테서 세금 많이 걷어서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는게 정부가 할 일이 아닌지.... 이렇게 세금수입이 줄어들면 제일먼저 복지쪽의 예산이 줄어 들겠죠......

  9. 복지 예산은 이미 많이 줄어들었구요...--;

  10. Blog Icon
    사람

    글세요... 등록금 물론 중요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가 아직 대학 운영비 충당할 지원을 해주는 것도 아니고, 기여 입학제가 있는 것도 아니잖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