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정국의 마침표 미디어악법 다시한번 정리해 보자

2009.06.27 15:36

작년 촛불 정국의 마침표. 미디어 악법을 둘러싼 전쟁이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한나라당이 어떻게 해서든 6월중에 미디어법을 통과 시키겠다고 선포를 했고 야당은 그에 맞서 국회를 사수하고 나섰습니다. 국회는 또 전쟁터가 됬습니다.

한나라당은 촛불의 씨앗이 되었던 인터넷을 틀어 막기위해 미디어 악법을 고수하고, 문화 광관부에서는 대한늬우스를 부활시키며 과거 독제시대 주입식 정책홍보를 회상하고 있습니다. 대화를 통해 국민들을 이해시키고 화합을 이끌어 내도 모자라는 판에 국민의 입을 틀어 막고, 허튼소리하면 잡아간다는 겁주기식의 본보기 수사와 정책을 계속하겠다는 예기죠.

한 정치인이 그랬듯  MB 주위에는 정말 정신빠진 사람들이 많은 것같습니다.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지 들을 줄 아는 사람이 없고, 들을 능력이 있는 사람도 없고, 듣고자 하는 사람도 없습니다. 그들의 눈에는 오직 자신들을 광적으로 지지하는 사람들 밖에 보이지 않죠. 그러니 국민이 말하는게 들이지 않는거죠.

안들린다면 들리도록 외쳐야죠. 그러기위해서는 아는게 중요합니다. 다시한번 정리해봤습니다. 미디어법이 악법인이유.


뽕다르 이것저것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