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옵티머스 뷰, 중요한건 마케팅

2012.02.23 00:50


스펙이나 OS나 고만고만한 스마트폰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런 경쟁속에 살아 남기 위해선 다른 제품들과의 차별화가 필요한건 당연하다. 더더구나 지금의 LG로서는 더욱 절실하다.

옵티머스 뷰 주요 스펙

CPU: 1.5GHz 듀얼코어
화면: 5인치, 4:3 비율. 1024x768, IPS, 650니트
메모리: 32GB eMMC, 1GB DDR2
카메라: 800만/130만
OS :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배터리 : 2,080 mAh
크기: 139.6 x 90.4 x 8.5mm
무게: 168g

이런 의미에서 옵티머스뷰의 4:3 화면비율은 확실한 차별점을 주고 있다. 아니 차별화 정도를 넘어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이라 해도 무방할것 같다. 덕분에 약간?의 이슈화에도 성공한것 같다. 국내 유명 IT 커뮤니티 클리앙에서는 250개에 가까운 댓글이 달렸고, 해왜 유명 IT 블로그 인가젯에는 6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그만큼 기존에 없는 제품이고, 사람들이 관심을 가졌다는 말이다. 지금까지 LG 스마트폰에 이렇게나 많은 댓글이 달린 제품이 있었을까?

이런 면에서 옵티머스뷰에게 가장 필요한건 이런 화면 비율이 어디에 좋은가를 느끼게 해주는것이다. 어설프게 최적의 비율이니, 책을 읽기 좋다느니하는 그런 멘트는 아무런 의미 없다. 차라리 풀브라우징 웹페이지를 열어서 보여주던가 PDF파일을 열었을때 모습을 보여주는게 더 와닿을것이다. 가치가 전달되는 순간 논란은 감탄이되고 관심은 마니아가 된다. 

그냥 좋으니 사서써 .. 이런건 이제 안먹힌다. 그 가치를 보여줘야한다. 새로운 카테고리 스마트폰의 리더가 될지, 아니면 그저 이상한 화면비율의 신기한 스마트폰중에 하나가 될지, 어떤 마케팅을 준비했는지 기대가되는 제품이다.

신고

뽕다르 팁/리뷰/소식/안드로이드 , , , , ,

  1. 저도 마케팅이 중요하다고 느낀게.. 처음에 델 스트릭, 베가넘버파이브 나왔을 때만 해도 5인치 스마트폰은 무겁고 부담스럽다는 인식이 있었는데, 삼성의 '길들여지지마라, 길들여라'라는 문구와 함께 다양한 마케팅으로 5인치 스마트폰.. 요즘은 많이 들고다닌다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2. 새로운걸 만들고 그게 좋든 않좋든 가지고 싶은 걸로 만드는건 중요하죠. 갤럭시 노트는 그런면에선 잘한것 같아요. 요즘 보면 들고다니는 사람들 꽤많이 보이더군요.

  3. 4:3화면비의 장점을 잘보여줄 수 있는 마케팅을 해야할텐데요... ㅠ ㅠ 멀티미디어보다는 정보찾는데 많이 폰을 쓰기 때문에 기대가 되는 폰입니다 +_+

  4. Blog Icon
    태미니

    공감가네요. 옵팉머스 뷰 어플리케이션 캡쳐 화면이 있더라구요~ 가로가 넓다는게 책이나 만화같은거 볼때는 더 좋아 보이긴하더군요. 캡쳐화면으로 보는거랑 기기에다 놓고 보는거랑은 또 차이가 있을 것 같긴 한데..어쩃든 마케팅이 관건일것 같긴 하네요~
    갤럭시노트는 S펜이랑, 디스플레이를 내세운 기기인데 사실 S펜 딜레이현상이나, 디스플레이 번인현상, 버벅거리는 현상 등은 좀만 찾아봐도 알 수 있는데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으니깐요..ㅋㅋ역시 마케팅의 힘인가 싶습니다..

  5. Blog Icon
    별세는 밤

    수정되어서 나올줄 알았는데 공개된 대로 나오는가 보네요~ 한달안에 꽁짜폰이 될듯합니다.
    일단 가장 치명적인 단점 베터리 내장, 스마트폰쓰시는 분들 보조베터리 하나씩 들고다니는데.... 이거 충전케이블 개목걸이 달고 다녀야해요... 그리고 볼륨 조절 버튼 왼쪽에 있어야 편한데 오른쪽에 위치한 어정쩡함... 그리고 리버듐 펜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고무로 만들었다? 언제 소비자 선호조사를 했는지.... 도대체 누가 뭉툭한 펜을 선호했다는 것인지....

  6. 갤럭시 노트와의 차별을 위해 이런 모험?적 라인업을 내세운것 같은데 소비자들에게 얼마나 먹힐지는 이제 두고 봐야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