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S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다

2011.10.06 01:35

아이폰5도 없고, 4인치도 없고, LTE도 없고, NFC도 없고, 디자인 변경도 없고, 저가형도 없고 잡스도 없었습니다. 단지 아이폰4S만 있었을뿐입니다. 그많던 루머들은 다 사라지고 언론은 애플 깍아내리기에 신이 났습니다. 유저들은 허탈해 하고, 안드로이드 동맹군 진영은 한숨을 쉬었습니다. 어제 아이폰4S가 발표된 이후 여기 저기의 모습들입니다.

아이폰5에 대한 루머가 워낙 많고 신빙성이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고, 아이폰4S가 겉보기에는 별반 특별할게 없어 보이기 때문입니다. 저 역시 아이폰4를 사용하고 있지만, 아이폰5를 기대하고 있었던 터라 한편으로는 좀 허탈하고, 그래도 다른 한편으로는 아직 아이폰4도 현역이라는 안도감이 동시에 스쳐지나갑니다.

아이폰4S에 대해 평하기 전에 사실 한번도 손에 쥐어 본적이 없기 때문에 벌써부터 이렇다 저렇다 하는건 의미가 없는것 같고, 아이폰4S의 주요 특징들을 통해 애플이 아이폰4S를 통해 어떤 것을 보여 주려 하는지, 어떤 경쟁력을 가지려 하는지 한번 생각해 봤습니다.

[아이폰4S 주요 특징]

A5칩
매우 빨라지고 그래픽 성능이 매우 좋아짐. 하지만 아이폰4도 원래 속도도 빠르고, 그래픽도 좋았기 때문에 그렇게 상대적으로 임펙트있는 특징이라고하기는 어려움. (근데 풀브라우징 예시가 네이버도 아니고, 애플 홈피도 아니고 하필 조선일보 웹사이트라니... -_-)

카메라
800만 화소. f2.4의 밝은 렌즈. 보다 강력한 폰카용 렌즈 적용. 향상된 얼굴 인식등. 사진 촬영기능에 대한 SW, HW적인 업그레이드. 아이폰4S의 핵심 기능 중 하나.

동영상
1080p Full HD 동영상 촬영. 동영상 흔들림 방지기능. 카메라의 렌즈가 좋아졌기 때문에 단순한 화질 뿐하니라 영상의 퀄리티가 좋아짐. 역시 아이폰4S의 핵심 기능중 하나.

Siri
음성명령, 음성입력 등 음성인식 강화. 아이폰4S만을 위한 기능. 음성을 통해 메시지 온거 읽고 보내기, 미리알림 앱에 등록 혹은 알림. 날씨 묻기, 검색, 일정 추가, 메일 보내기, 전화 번호 검색, 알람 추가, 경로 검색, 주식 검색, 시간 검색 가능. 데모 영상을 보면 SF 영화가 생각날 정도의 인식율을 보임. 아이폰4S의 가장 특징적인 기능. 아쉬운 점은 아직 한국어 진원 안됨. SW적인건데 그냥 iOS5 업데이트에 포함 시켰으면 좋았을듯... (아이폰5가 나올때쯤 SW 적으로 넣어 주지 않을까?)


아이폰4S의 핵심은 더욱 강력해진 활용성

카메라, 동영상 기능의 강화를 보면 애플이 어떻게 아이폰이 경쟁력을 갖도록하는지 느낄 수 있습니다. 현재 최대 사진 공유 서비스인 플리커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카메라가 바로 아이폰입니다. 스마트폰 시대에 아이폰은 곧 디카라는겁니다. 새로운 강력한 렌즈의 탑제는 이런 아이폰의 활용성을 더욱 더 극대화 시키기 위한 전략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엔 동영상의 영역까지 노리고 있습니다. 폰 카메라 동영상의 가장 큰 단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흔들림입니다. 아무리 동영상 화질이 좋다고 해도, 휴대폰은 가볍고 손으로 들고 촬영을 하기 때문에 화면이 심하게 흔들려 좋은 영상이 나오기 힘듭니다. 애플의 데모 영상은 이점을 확실히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아이폰4S의 흔들림 방지기능은 이런 점을 잘 이해한 기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에서는 언제 이 기능이 추가될까 항상 생각했는데 드디어 애플이 시작했네요. 이제 비로소 진정한 UCC 동영상의 시대가 열리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Siri는 스마트폰의 미래 모습을 보여주는, 아이폰4S의 정점에 선 기능입니다. 지금까지는 휴대폰에 단순히 뭔가 명령어를 입력하거나 문자를 입력함으로서 원하는 동작을 수행하고 그 결과물을 얻었습니다. 구글은 음성검색, 음성인식을 통해 가장 먼저 이런 스마트폰의 활용성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도구는 제공했지만 그 활용성은 충분히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이제 애플은 Siri를 통해 단순한 음성인식 기능을 뛰어 넘어 스마트폰의 새로운 활용법을 제시하고 있는것입니다. 아직 직접 활용해 보진 못했지만 데모 영상을 통해 본 Siri의 모습은 정말 대단합니다.

이런 점들을 보면 애플은 아이폰4S를 통해 새로운 제품 라인업 보다는 기존 스마트폰의 활용성을 극대화 하는 길을 선택한것으로 생각됩니다.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는 아이폰4S

자.. 이제 삼성을 비롯한 수많은 안드로이드, 윈폰 진영의 제조사들은 아이폰4S 보다 더 좋은 카메라 모듈을 장착하기 위해 발보둥 칠것이고, 향후 대부분의 동영상 녹화 기능에는 기본적으로 손떨림 보정 기능이 들어갈 확률이 높습니다. 이전에는 생각은 했지만, 필요는 했지만 단가 절감을 위해, 개발의 편의를 위해 크게 고려하지 않았던 기능들이죠. Siri 역시 구글을 중심으로 안드로이드의 새로운 변화를 일으킬 강력한 새로운 UX입니다.

지금 스마트폰은 HW 전쟁입니다. 화면은 보다 크게,  두께는 보다 얇게, CPU는 듀얼을 넘어 쿼드, 3D등등 조금이라도 다른 제품들과의 차별점을 두기위해 전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애플은 이런 전장의 한가운데서 모두의 기대를 저버리고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바보들아 유저들이 원하는 스마트폰은 이런거야'라고 외치는것 처럼 말입니다. 비록 당장은 그 길의 방향이 조금 달라 보일지라도, 조금만 지나면 다른 경쟁자들도 다시금 이 길에서 애플을 이기기 위해 발보둥 치지 않을까 예상해 봅니다.
신고

뽕다르 팁/리뷰/소식/iOS/맥 , , , , , , , , , , , , , , , , ,

  1. Blog Icon
    ㄱㄷ

    음 너무 애플을 과대 평가에 억지 스러운 이야기가 좀 있내요... 요즘 가장 중요한 많은 기능들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없고 단지 애플이 주장파는 장점만이 다인것 처럼 이야기를 하시는데 이건 아니죠... 이번엔 애플의 선택이 잘못인겁니다... 단지 카메라의 기능이 다른 모든 기능에러 가장 중요하듯 이야기 하는거 ....

  2. 많은 기능도 중요하지만 그런 기능들을 어떻게 보다 잘 활용 할 수 있도록 해주는지도 중요하죠. 그리고 앞으로의 스마트폰 전쟁을 그렇게 가지 않을까 하는것이 제 생각합니다. 아이폰4S 출시의 의도가 바로 그것이 아닌가 생각하구요.

  3. Blog Icon
    andy

    전체적으로 애플쪽으로 많이 편향되었네요.
    카메라 기능의 향상으로 앞으로 진정한 UCC 동영상 시대가 열릴거라는 건 과도한 추측이 아닐까 싶네요. 동영상이 주로 공유되지 않는건 단지 화질이 나빠서 뿐은 아니지요.
    (그리고 카메라 모듈에 대한 얘기를 하셨는데 이 카메라 모듈은 소니에서 가져온 것으로 엑스페리아 아크에 이미 들어있다고 하네요. 흔들림 방지 기술은 적용되지 않았을지 모르지만.)
    저도 (4S를 포함한) 아이폰이 현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보다 조금 앞서있다고 생각하지만 그 간격은 몇 년, 불과 일년 반 전 아이폰4를 출시할 때보다 훨씬 줄어들어 애플이 다른 제조사를 '바보'라고 할만한 자신감을 가질 수 있을 거라곤 생각하지 않아요. iOS5 발표하면서 미리 공개했던 iCloud를 제외하고는 딱히 애플의 혁신이 보이지 않습니다. 지금은 예전보다 더 새로운 혁신이 필요할 때라고 생각하네요.
    (아 참, Siri는 얼마나 생활을 바꿀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나와서 사람들이 사용해봐야지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4. 의미 전달을 위해 약간은 과장된 표현은 있었지만 스마트폰이 이제는 스펙의 전쟁보다는 활용성의 전쟁으로 나가야 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하지 않았나 생각이듭니다. 혁신이라는 말에서 스펙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생각했다면 원몰띵과 함께 LTE를 장착한 아이폰5를 들고 나왔겠지만 아이폰4S만을 들고 나온걸 보면 혁신의 요소로 스펙은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하진 않는것 같네요. 저는 이점이 앞으로 스마트폰이 나아갈 방향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5. Blog Icon
    우헤헹~

    제목 처럼 새로운 기준의 제시했다고는 하기에는 조금 과장이 있는거 같내요.

    예로 요즘 핸드폰 카메라화소가 800만화소가 주류를 이루죠... 그것도 반년전부터....
    지금에서야 800만 화소는 신기한 HW가 아니죠. 보편적인거지...

    또한 내년에는 프로세서가 쿼드코어로 출시를 앞두고 있고, 각 제조사 신모델들은 1.5Hz가 평균적인것을 가만하면 그리 높은 성능의 프로세서는 아닌거 같아요. 반년전에 출시한 ipad2와 같은 프로세서이기도 하고요.

    SORI기능은(음성인식기능) 아드로이드에는 초창기부터 있던 기능이죠.
    물론 애플 제품들은 최고 스펙은 아니더라도 높은 최적화로 스펙장난을 무너트리기도 했지만 생각보다 너무 시대발전에 비해 하향적인 계보 라고 생하네요.

  6. 지적하신것 처럼 애플이 어필하는건 HW적인 스펙이 아니죠.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그리고 앞으로 가장 많이 활용될 기능에 대한 활용성입니다. 이젠 단순히 스펙이 스마트폰의 기준이 아니라 그걸 어떻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해주냐가 관건일것 같습니다.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들은 너무 스펙 자랑만 하고 실제 활용성에서의 차별점은 거의 없죠.

  7. Blog Icon
    관전평

    애플이 제시한 사양은 스마트폰이 지향해야 할 방향을 제시한것임에 분명합니다.
    안드로이드폰들은 자기들끼리 되지도 않는 하드웨어 전쟁에만 몰두하고 있습니다.
    그게 실제 소비자한테 얼마나 혜택을 주는지 비용대비 효용성을 평가할때
    소비자의 호주머니 털기에 불과한 것이라고 봅니다.

    안드로이드폰들은 항상 고만고만한 안드로이드버전을 탑재하고는
    하드웨어 숫자놀음에 열중할 수밖에 없는 구조아닙니까?

    그숫자란것이 실제 소비자한테 전혀 도움이 되지도 않으며
    소비자들은 그숫자놀음에 속아서 필요치 않은 기능에 비용을 낭비하는 꼴이 되고 있습니다.

    사실 안드로이드폰들은 저급한 장사를 하는것이라고 평가합니다.

  8. 항상 이야기 하는거지만 뭘 할수 있는지 보여주는게 더 중요하죠. 그 활용성을 안드로이드에 전적으로 넘겨버리기엔 안드로이드는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이 있습니다.

  9. Blog Icon
    나만에 주관적 생각

    애플은 매번 방향만 제시해서 문제죠. 여러사람과 같이 공유하고 발전 시키면 정말 좋을텐데 말이죠..
    그예로 개방성을 지향하는 안드로이드가 근1년사이 아이폰과 경쟁을 할만큼 빠른 속도로 발전하였고
    여러 장치들과 호환 또는 그 장치에 탑재되어 쌓이는 기술적 노하우는 애플이 방향을 전환하기 전에는
    절대 습득하기 어려운 경쟁력이지 않을까 하네요.
    결국 그 폐쇄성 때문에 맥과 윈도우처럼 똑같은 길을 가지 않을까 하는 불안한 생각이 드는 요즘 입니다.

  10. Blog Icon
    db

    글쓴이가 아이폰이 자랑질한 내용만 쓰셨네요....
    요즘 맛폰은 하드웨어 * 소프트웨어 추세임을 부정하면 안됨
    안드계열이 소프트웨어 부분에서 90% 수준 치고 들어온 셈이라면
    하드웨어에서는 200% 치고 나가는 감이라...
    이번 4S수준은 하드웨어에서 낙제점이라 할 수 있슴
    일예로 5월에 출시된 갤투보다 스폑이 떨이지고 있슴요

  11. 흥미로운 분석이군요. 글 잘 읽고 갑니다.

  12. 확실히 관심을 많이 받는 기종이라 그런가..
    뽕다르님의 글들에 평소와 다른 반대 의견...이라긴 좀 애매하지만
    여튼 비판들이 꽤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