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처폰 시장을 겨냥한 스마트폰, LG전자 옵티머스원

2010.10.05 01:52

LG 전자가 글로벌 전략폰이라는 이름을 걸고 오랜만에 떠들석하게 새로운 스마트폰을 출시 했습니다. 바로 옵티머스원입니다. 하지만 스펙을 보고 다들 고개를 갸우뚱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어이 없다는 반응도 보입니다. 그동안 우리가 스마트폰이라고 생각해 왔던 아이폰4, 갤럭시S 같은 휴대폰에 비해 상당히 뒤떨어지는 스펙을 탑재하고 나왔기 때문입니다. 그것도 전세계 1000만대 팔겠다고 김치국을 냄비채로 마시면서 말입니다.

  • 안드로이드 2.2(프로요)
  • 600 Mhz processor
  • 내장 400MB, 외장 4GB(최대 32GB)
  • 3.2인치. HVGA(320 X 480)
  • 카메라 300만, DMB

옵티머스원, LG전자의 최고의 선택이자, 가장 필요한 선택 

저는 옵티머스원이 지금의 LG가 택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자, 가장 필요한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몇년 전 LG 전자는 중, 고가의 피처폰 시장에서 선전하며 최고의 실적을 내었습니다. 좋은때였죠. 하지만 피처폰에서 스마트폰으로 시장이 바뀌기 직전 아레나, 뉴초콜릿으로 이어지는 고가 전략폰의 참패와, 그 이후 스마트폰이 고가 휴대폰 시장을 먹어 치우면서 이렇다할 휴대폰하나 못내고 지금까지 왔습니다.

지금 당장 휴대폰을 못파는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그동안 벌어 놓은 돈이 있으니깐요. 하지만 그러는 동안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에는 스마트폰=아이폰=갤럭시=HTC 정도의 공식이 생겨 버렸습니다. 앞으로 휴대폰 시장을 리드할 스마트폰에서 LG전자의 이름이 사라진다는 것입니다.

어째든 상황이 이런데 LG로서는 답답할 수 밖에 없습니다. 뭔가 이슈를 낼만한 스마트폰을 하나 내놔야 하는데 비싸게 프리미엄급으로 내놓기에는 아이폰을 이길 수 없는 상황이고, 고사양의 스펙으로 이슈를 만들기에는 삼성이라는 높은 벽을 넘어야 합니다. 그동안 솔솔하게 잘 벌어 왔던 중,고가 시장을 스마트폰에서는 애플과 삼성에게 완전히 내준거죠. 최근 국내 휴대폰시장 점유율이 15%까지 떨어진데에는 이런 상활들이 엎친데 덮친격으로 일어 났기 때문이죠.

이런 상황에서 LG에게 필요한건 스마트폰에서의 마켓쉐어입니다. 돈을 많이 못번다 할지라도 물량 공세를 통해 스마트폰에서의 존재감을 키워야 하는거죠. 스마트폰 시장에서 LG가 완전히 잊혀지기 전에 말입니다. 그러기에는 돈 많이 들여서 프리미엄급 고사양 스마트폰으로 애플, 삼성,  HTC와 경쟁 하느니 차라리 '중저가 이지만 쓸만한 스마트폰'이라는 컨셉으로 승부를 보는것이 훨신 더 합리적인 선택일것입니다. 바로 옵티머스원 처럼 말입니다.


최적화, 편의성을 논하되 스펙을 논하지 말라

옵티머스원의 스펙을 보고 비난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저가폰은 저가폰. 초고사양의 게임을 돌리기 위해 최고의 사양으로 조합한 데스크탑이 있는 반면, 간단한 문서 작업을 위한 넷북도 있습니다. 넷북에서 왜 스타2가 안돌아 가냐고 비난하는것은 비난의 대상이 잘못된거죠.

대신 양보하지 말아야 할것들이 있습니다. 저가폰이지만 스마트폰은 스마트폰! 스마트폰으로서의 충분한 활용성과, 낮은 스펙을 보완해줄 최적화, 그리고 편의성은 충분히 보장되어야 합니다. 이런것들도 포기해야 한다면 욕먹어도 할말없다고 봅니다.

이런것들을 잘 파악했는지 몇가지 기능들을 보면 옵티머스원이 저가 스마트폰이 가질 수 있는 강점을 최대한 부각하기해 노력한 모습들이 조금씩 눈의 띄었습니다.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를 가이드해 줄 수 있는 앱 어드바이져라든지, 아이폰 3GS에서도 검증되었듯이 작지만 충분한 320x480 해상도, 안드로이드 2.2, 구글과 협업을 통한 With Google 인증등, 낮은 스펙이지만 스마트폰으로서의 충분할 활용성과 최적화를 보장 할 수 있는 강점들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죠.


전세계에는 아직도 훨신 더 많은 사람들이 저렴한 휴대폰을 원한다

스마트폰 시장이 아무리 폭발적으로 커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전세계 80%가 넘는 사람들은 피처폰을 구입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이 아니라 피처폰을 구입하는 이유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그중에서도 저렴한 가격이라는 매리트가 가장 클것입니다.

고가의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 삼성, htc, 블랙베리 등등 엄청난 선수들과의 경쟁에서 이겨서 높은 수익율을 내는것도 좋지만, 80%가 넘는 기존의 터치폰 시장을 스마트폰으로 끌어 안으며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것도 한번 노려 볼만한 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구글도 이것을 더 원하는줄 모르죠. 구글이 원하는것은 더 많은 사람들이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는것이니깐요.

이런면에서 세계3대 휴대폰 제조업체인 LG전자의 옵티머스원 글로벌 전략은 앞으로 스마트폰 시장의 변화를 판가름 할 수 있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수 있을것 같네요. 더불어 구글의 안드로이드 전략도 함께 지켜볼만 할것 같습니다.

아래 영상은 옵티머스원 프로모션 동영상입니다. 전 세계 피처폰 유저들의 '생애 첫 스마트폰' 과연 옵티머스원이 될 수 있을까요? 



뽕다르 테크/안드로이드 , , , , , , , , , , , , ,

  1. Blog Icon
    신밧드

    요금제 자유에 12개월 약정 공짜로 풀리면 잘 팔릴듯. 뭐 한달 3.5만원 이상 요금제라면 차라리 HTC레전드가 나을듯.

  2. 일단 저렴하게 나오는게 가장 중요하죠. 그래야 출시 의미가 있으니깐요.

  3. 국내에서 중저가 스마트폰 모델을 비교해봐도 스카이의 이자르와 출고가는 비슷하지만 우선 하드웨어 스팩에서 떨어지고, 사람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디자인도 열세로 보입니다. 뒤늦게 뛰어든 만큼 열심히 마케팅 하지 않으면 고전을 면치 못할듯 하네요.

  4. 휴대폰 빅 3중에서 저가 스마트폰을 전략폰으로 내세운건 이번이 처음이죠. 다른 제조사에서 이미 보급형 스마트폰이 많이 출시되기는 했지만 규모면에서 차이가 있으니 다른 양상을 보이지 않을까 생각해요.

  5. 중저가 시장도 많은 경쟁 제품이 있어서 옵티머스 원도 힘들겠네요;ㅅ; 옵티머스 Q를 잠시 써봐서인지 옵티머스 원에도 애정이 가는데..잘 됐으면 좋겠어요;ㅅ;

  6. 전 세계에 물량고 저가 보급형으로 승부를 보면 어느정도 판매량은 나올거라 봅니다.

  7. Blog Icon
    걱정되는게..

    국내에서는 저렴한 스마트폰으로 팔린다 치더라도 비슷한 시기에 출시한 노키아 n8에 밀리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n8이 심비안을 채택한게 약점이지만 가격도 옵티머스원과 차이가 별로 안나고 카메라,동영상은 압도적이고 썩어도 준치라고 노키아라는 브랜드도 무시 못하고...
    아이폰4와 갤럭시s와는 소비자층이 다르지만 n8과의 치열한 경쟁이 될듯하네요

  8. 안드로이드와 심비안의 경쟁이네요. 안드로이드가 요즘 뜨고 있고 이슈를 받기 때문에 좀더 유리하지 않을까요?

  9. Blog Icon
    에고고

    LG의 삽질은 계속되는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의 기본적인 필요를 전혀 이해하지 못한 행태네요!

    쥔장님의 말씀이 백번 옳습니다! 하지만, 너무 에둘러 표현하셨네요~ ㅎㅎㅎ

    갤럭시A가 꽁폰으로 풀린지가 언제인데?
    스마트폰을 사용하게 된다면, 요금이 더 나가는 것은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현실인데...
    어차피 동일한 요금을 내면서, 글쎄요~ 옵티머스원을 쓰고 싶을까요? 갤럭시A를 쓰고 싶을까요?

    정말 삼성은 죽어라 싫고, 아이폰도 싫다면? 거기에 꽁폰을 원한다면?
    차라리 HTC로 가겠죠?

    LG는 급한 마음에 엉뚱한 삽질을 하는 듯 보입니다!

    차라리 디자인등을 차별화 하여서, 좀더 와닿는 스마트폰을 만드는게
    LG 스스로의 장점을 살리는 길이 아닐까? 싶네요!

    개인적으론,
    옵티머스Z 같은 허접스타일보다는 옵티머스Z 의 동일스펙,기능에
    디자인이 옵티머스원 또는 발매예정인 시크라면,
    구매를 고려해 볼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10. 물론 디자인으로 승부를 보는것도 좋지만 세계 시장을 보면 애플을 이기기 힘들죠. 그나마 아직 뚫을 수 있는곳이 보급형 스마트폰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전세계 시장을 겨냥 한다면요.

    뭐 국내에서는 이런 스펙이면 좋은 소리 못듣지만, 아직도 이런 스펙에 보급형을 원하는 나라는 얼마든지 많죠. 크게 마케팅을 펼치면 중박은 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11. 이야~ 정말 잘 분석해주셨네요. 데탑과 넷북의 차이라니!
    제가 바로 이 시장의 주 타킷이죠.
    저는 공짜 스마트폰인 안드로원을 쓴답니다.
    사양은 후져도 전화도 되고 브라우징도 되고 버스시간도 알 수 있어요.
    LG가 이런거 내놓으면서 힘을 쌓다가 진짜 괜찮은거 곧 내놓겠죠. LG 화이팅.

  12. 저가 스마트폰 전략이 얼마나 먹힐지 두고 봐야죠.

  13. KT에서 전화가 왔더라구요
    스마트폰 공짜로 준다구요.
    기본료 45000원짜리로 하면... 근데 제가 핸드폰요금 25000원 정도 나와서...
    할부금 2만원씩 내는거랑 똑 같게 느껴져요.
    그래서 못 바꿨다는 ㅠ.ㅠ

  14. 스마트폰이 대부분 3.5만 4.5만을 기본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공짜가 절대 공짜가 아니죠.

  15. Blog Icon
    맥시머스원

    엘지는 피처폰마인드에서 아직도 못벗어난거 같아여... 옵티머스큐도 쓸데없이 지우지도 못하는 어플을 엄청 깔아서 메모리 관리도 못하게 만들고...

    이번 옵티머스원도 결국 저가라는 미명하에 결국 피처폰에 가까운 폰을 만든걸로 보입니다.

    회사 고위층이 스마트폰은 못하게 했다는 소문이 맞는거 같아요. 그 여파로 엘지 MC사업본부가 이지경이 된거겠죠...

    근데 여기서 궁금한건, 정말 아직까지도 엘지의 기술력이 저거밖에 안되는건지 아님 아직도 회사 고위층은 피처폰 마인드를 못버린건지가 궁금해요 혹시 직원 있으면 갈쳐주세요

  16. 저것 밖에 못만든다기 보다는 저가형 스마트폰 시장을 공량하기 위한 모델이니 스펙이 낮을 수 밖에 없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