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을 팔아서라도 취업을 하고 싶다."

2008.11.23 17:41

"완벽 '자소설' 10만원에 써드립니다"  [취업시장 천태만상] 구직자 유혹하는 '자기소개서 대필 전문가'
[청년 취업 찬바람] <3·끝> "열정과 패기만 있으면 된다고? 그런 말은 모두 거짓말이에요"


와~ 장난 아니네요. 저도 지금 3학년 2학기입니다. 내년이면 이제 취업이라는 본격적인 전쟁에 띄어들어야 합니다. 하지만 내년은 올해보다 취업난이 더 심할꺼라고 하죠. 그래서 걱정입니다. 대기업들도 겉으로는 예년같이 뽑는다고 해놓고 실제로는 엄청 적게 뽑는다고 합니다. 4학년중에서 지금 취직이 된 사람이 손에 꼽을 정도더군요. 교수님들도 올해는 어떻게 손써볼수가 없을것 같다고들 하십니다. 이렇게 취직이 안된 학생들이 대학원으로 몰리면서 대학원 경쟁도 치열해질꺼라는 말도 들리더군요.

영어점수는 졸업도 못할수준에 바닥이고, 자격증은 하나도 없고, 그나마 하나있는건는 학점뿐입니다.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소식들 들으면 토익도 900점이 넘는 고득점에 학점도 좋고 어학연수도 공모전에 자격증까지 풀스펙을 갖추고도 문턱을 넘지 못하는 대학생들이 넘처난다고 합니다. '난 지금까지 뭐했나' 하는 생각만 들뿐이네요. 면접관이 '자네는 학점말고 해놓은게 뭐가있나?' 하면 정말 할말 없을것 같습니다.

오늘 ssat 보고 왔습니다. 이제부터라도 이력서에 쓸것들을 만들어 놔야하겠더라구요. 방학되면 영어에 올인해서 800도 만들어 놓은 생각입니다. 그리고 한자 자격증도... 삼성인턴 안되면 중소기업 현장체험도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참 피말립니다.

불과 몇달전까지만 해도 저는 대학원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요즘에는 석사까지는 가야지 전공도 살리고 길게 봤을때 좋다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저도 계획을 그렇게 잡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요즘 몇달사이 경제가 정~~말 않좋아지면서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어떻게 해서라고 취직해야한다. 저희집은 지금 학자금 대출로 빛이 1억정도 되는데 제가 졸업하면서 상환이 시작됩니다. 아버지는 목수일을 하시는데 요즘 건설경기 어떻습니까? 어디 새로 집짛는데가 없습니다. 형도 지금 건축과 4학년인데 올해 취업은 불보듯 뻔한 상황입니다. 그래서 제가 취업이 늦어지면 위험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빨리 취직해서 저희집이 경제적으로 파탄되는것만은 막아야겟다는 생각이 번뜩 머리를 스쳐지나 갔습니다. 대학원은 사치로 느끼지더군요. 내년 취업 정면돌파를 생각하니 벌써 걱정입니다. 묻지마 취업이 대 유행이 될듯...

뽕다르 이것저것 , , , , , ,

  1. Blog Icon
    wjendu

    저도 이제 취업을 앞둔 학생입니다. ㅠㅠ 휴 저도 해놓은건 없고 걱정이 너무 되네요... 학점관리도 솔직히 잘했다고말도 못하겠어요... 앞으로 남은기간 열심히해서 힘냅시다. ttl에서 취업의 달인이라고 전문가들이 컨설팅도 해주고 여러 취업프로그램이 있는 이벤트 하길래 신청하고 왔는데 님한테도 도움이 됬음 좋겠네요~

  2. 감사합니다. ^^ 나하나만 어려운게 아니라 모두가 정말 어려운 시기니깐 너무 걱정하지말고 슬기롭게 대처해 나갈 방법을 모색해봐야겠습니다.

  3. 제 경험으론,
    엄청난 스펙으로 이력서 통과는 잘 될지 몰라도 면접을 못봐서 떨어지는 경우가 허다 하더군요;
    전 스펙이 뛰어나진 못하지만 면접 보면서 면접관과 웃으면서 수다 떨듯이 면접 본적이 많아서
    스펙으로는 한참 뒤져도 다른 가산점을 받았는지 붙는 경우가 꽤 있었거든요^^;;

    개인차도 있고 운도 있겠지만;;

    뭐, 물론 대기업은 스펙이 우선인것만은 확실한것 같습니다만;;
    전 대기업엔 지방사립대라고 이력서 통과가 잘 안되는 지라;; 쩝! ㅎㅎ;;

    그래도 대기업 이외의 중견 기업 또는 그 보다 약간 낮은 상장 기업 정도에선
    기본 스펙이 부족해도 말빨로 그냥;; ㅎㅎㅎ;;;;;;

    취업 고민 하시는 분께
    괜히 자랑질 한 것 같군요;;
    왠지..

    전 그저 스펙이 전부는 아니다 라는 걸 말씀 드리러 왔는데 ㅠ
    제가 컴터쪽 일을 하는 기술직이라서 더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암튼 요즘 정말 힘든 것 같은데 꼭 열심히 하셔서 빨리 취업하시길 바래요^^

  4. 역시 긴장해서 버버버 떠는것보다 말 잘하는 사람이 끌리고 편하죠. 이젠 말하는연습도 시작~~ ㅋㅋ

  5. Blog Icon
    히히덕

    제목이 너무 자극적인거 아닌가요 ㅋㅋㅋㅋㅋ
    혼자 자소서 쓰기 힘들면.... 컨설팅 같은것 참가해서 도움이라도 받으며
    쓰면 될텐데 돈까지 주면서 ...

    요즘엔 그런거 다 눈치챈다던데
    면접때 어차피 뽀록날것을...

    TTL에 취업의 달인 행사에서 자소서 같은거 컨설팅해준다니까
    돈내고 생각있는분들은 고쳐먹고 저런곳 신청하세요

  6. 제목은 한겨레 신문 기사에서 빌렸어요. 취업에 대한 현실적인 느낌을 잘 모여주는것 같더라구요.

  7. 들어본 이야기에 따르면 전공을 살리고, 하고 싶었던 일을 살리는 여유따위는 없는 듯해요.. ㅠ
    학점되고 영어성적되고 봉사활동 되고 동아리활동 되고 연수 다녀오고.. 여튼 안한거 하나 없는 언니들이 다들 gg치는걸 보면..
    전 앞으로 몰해서 이 세상 살아가야할지 막막하더군요 ㅠ

  8. 나중에 커서 어른되면 술마시며 안주꺼리는 하나 생긴듯,. ㅋㅋ 이날을 추억할때가 오겠죠. ㅋ

  9. 휴우_ 저도 이제 곧 졸업 ㅠ 취업생각하면 막막해서... 해놓은건 없구.... 힘드네요 자기소개서 하나 쓰는것도 막막하고 아휴 힘내요 우리 ^^ 아래 TTL 이벤트 얘기 있던데 하하 나도 신청했었는데 떨이진..... 2차 시도해봐야겠음.. ㅠ 도움 될만한건 다 해봐야죠 힘내자구요!

  10. 정말 엄친딸은아니더라도 신문이나 아니면 주위를 둘러보면 전부 자격증에 연수에 인턴에 스펙이 싸여만 가는데 저는 오로지 가진건 학점.. ㅠㅠ 졸엄 하려면 토익 신발싸이즈만큼 더 받아야되는데 이번 겨울방학 피터지에 올인해야겠습니다.

  11. Blog Icon
    대학생

    대학교 3학년이면 완전한 어른이신거 같은데요. 20살 되면 어른인데

    요즘어른들이 애들처럼 하고다녀서 헷깔리기는 하지만.

  12. 이제 제 밥그릇은 제가 챙겨야하는 나이..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