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요?

2007.12.24 19: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일 처음 네이버에서 블로그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때가 2004년쯤입니다. 싸이가 굉장히 유행했고 블로그는 좀 다른 사람들이 하는 것으로 인식이 되어있었죠. 저도 싸이를 위주로 하면서 네이버 블로그는 주로 재미있는 포스팅을 퍼오는 정도로 관리하고 있었습니다. 그땐 그렇게 블로그를 관리해도 하루네 200명이 넘게 왔었는데 정말 신기했죠. 싸이는 하루에 몇십명 오면 엄청 많이 온거였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네이버라는 거대한 포털속에서 안락하게 자리잡은 덕택으로 별볼일 없는 블로그에도 많은 사람들이 왔던것 같습니다.

그렇게 싸이월드가 엄청난 유행을 하고 있을때 저는 군대를 가게 되었습니다. 군대에 있을 무렵 다음에서 UCC라는 말이 나오게 되고 UCC동영상이 엄청나게 떠올랐습니다. 2006년 에서 2007년 사이쯤 되는것 같습니다. 그때 군대 고참중에 컴퓨터를 정말 잘하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분 덕택으로 저는 컴퓨터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PHP나 자바 이런것을 쪼금씩 맛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2007년 초에 저희 부대에 싸이버 지식 정보방이라는 컴퓨터 시설이 들어 왔습니다. 한시간 90원이라는 파격적인 사용료였죠. 처음에는 싸이월드만 하다가 나중에는 컴퓨터에 관심이 생기면서 HTML같은것을 보다가 위자드라는 싸이트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블로그에 대해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한창 웹2.0, 블로그, 티스토리, 에이직스, 구글맵, 구글어드센스.... 이런것들이 엄정난 붐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일어나고 있을때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환경에서 저도 블로그에 대한 관심이 엄청 커졌습니다. 블로그를 통해 돈을 벌수도 있다는 많은 글들을 읽으면서 블로그를 구체적으로 구상하게 되었습니다. 군대 다녀오신분들은 아시겠지만 근무를 설때는 정말 아무런 생각들 많이 합니다. 저도 주로 근무때 집중적으로 블로그에 대한 구상을 했죠.

처음에는 어떤 주제로 쓸꺼냐? 하는 질문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단기간에 많은 방문자와 관심을 받을려면 엔터테이먼트 쪽이나 연예쪽도 좋은껏 같고, 그냥 재미있는것 위주로하는 것도 좋을겉 같고... 이러다가 내린 결론은 제가 관심이 많은 분야인 IT기기 쪽이나 컴퓨터 쪽으로 글을쓰자.. 이 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 모토를 10년이 지나도 가치가 있는 정보, 컨텐츠를 만들자! 로 정했습니다. 광고라는 상업적인 것에 너무 치우쳐 낚시성 글이나 잠깐 주목받고 마는 그런 정보가 아닌, 오래도록 활용할 수 있고 의미가 유지되는 그런 글을 쓰자는 것이 목적이 었습니다.

다음으로는 블로그의 주소와 이름을 정하고 카테고리의 이름을 정하였습니다. 블로그 주소와 이름은 몇번의 수정을 거쳐서 지금의 이 이름으로 결론 내리게 되었습니다. BZT는 큰 의미는 없고, 아무해도 저의 이름에 학교에서 배운 BJT트랜지스터가 합쳐진것이 저의 머리속을 스처 지나쳤던것 같습니다. 그리고 각 카테고리 역시 처음 정할때는 거의 하루씩 생각해가며 정했는데 처음 정한 이름은 지금은 남아 있지 않고 많이 바뀌었습니다.  

군대의 싸이버 지식정보방에서는 업로드가 제한되기 때문에 블로그 관리를 거의 할수가 없었죠. 그래서 그때는
배경지식을 쌓고자 그냥 다른 블로그 들을 많이 돌아다니게 되었습니다. 어떻게 관리하고 어떤 글을 쓰고 어떤 기능들이 있는지 살펴보았습니다.

07년 8월에 군대를 재대하고 부터 본격적으로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어드센스는 하루 방문자수를 500명을 넘기면 달려고 생각했기 때문에 9월정도부터 어드센스를 달기 시작했습니다. 어드센스도 3번정도 튕기고서야 받게 되었습니다.

부대에 있을때 나름 어떤 종류의 글을 쓸까 많이 생각해 놓았기 때문에 그 생각한것을 바탕으로 계속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런 계획없이 그날 그날 시간나는 대로 글을 쓰다보니 포스팅의 규칙도 없어지고 시간도 많이 잡아먹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블로그 관리 지침이라는 것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건 아니고 그냥 월화수목금토일 각 요일별로 어떤 글을 쓰고 글의 아이디어는 어디에서 얻으며, 어떤 형식으로 글을 끄자! 그리고 글을 등록하는 시간을 언제로 하자! 이런 것을 문서상으로 만들어 봤습니다.  

하지만 이게 어떤 통제 수단이 없다보니 쉽게 따라가기아 어렵더라구요. 지금도 치짐을 계속 업데이트하고는 있지만 잘 지켜지지는 않습니다.

블로그를 계속 하면서 느낀점이 구글어드센스를 블로그에 단 이상 아무런 계획 없이는 안된다는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냥 내가 가지고 노는 그런 곳이 아니라 공식적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완벽하지는 못하더라고 장기적인계획을 세우고 체계적으로 나아가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블로그 포스팅아이디어에 대한 생각들과 계획들이 머리속에 꽉채워져 있습니다. 그리고 하나하나 실험하고 있죠. 이렇게 10년이 지나고 20년이 지나면 정말 하나의 큰 나만의 재산이나 경력이 될수 있을것 같습니다.

뽕다르 인터넷 , , , , , , , , , ,

  1. 저는 싸이할까 생각하다가 돈쓰기 싫어서 네이버 하다가 네이버는 투데이가 너무 낮아서
    티스토리로 갈아탔는데 너무 맘에 들었고요.
    전 우선 애드센스는 방법이 있어서 걱정않합니다<-ㅎㅎ 이건 비밀이에요 묻지 마세요

  2. 저도 며늘이에게도 안가르쳐주는 아이템의 비밀은 비공개로 했어요^^

  3. 메리크리스마스 뽕다르님

  4. 하하하 어머나 감사합니다. ^^

  5. 블로그 관리지침..
    좋은 걸 배워갑니다.
    생각나는대로 마구 휘갈기던 포스팅을 정리하고 계획할 생각이 들었습니다.

    10년 20년 꾸준히 발전하는 BZT가 되기를 바랍니다.
    메리크리스마스

  6. 그런데 이걸 지키는게 엄청 엄청 어려운것 같습니다.

  7. 저는 moveable type, blog.co.kr, 네이버블로그, 싸이, 다음, 티스토리, wordpress 등의 블로그를 거쳐온 것 같습니다. 90년대 중후반에는 각자 홈페이지를 만들어서, 게시판을 달아놓고.. 의사소통하는게 일반적이였는데, 대력 그쯤해서 부터.. 블로그가 서서히 퍼지기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8. 저도 학교에서 HTML가르쳐줄때 숙제로 홈페이지 만드는것은 해봤는데 그렇게 만든 홈페이지는 글 올리기가 너무 어려웠던것 같아요.

  9. 우왕ㅋ굳ㅋ
    체계적인 블로깅이네요. 멋집니다.

  10. 아직 10%정도 밖에 지켜지지 않아요.. ^^ 방학을 이용해서 좀 더 계획을 엄그레이드 할생각입니다.

  11. 사람이란는게 정말 신기한것 같습니다. 시험기간떄 처럼 시간이 없고 다른 것을 해야 할때는 블로깅 할 아이템이 많이 생각나고 또 실행으로 잘 옮기면서 시간이 남아 돌때는 쓸 글이 없고 생각도 없고 잘 안쓰게 되는것 같습니다.

    역기 뭔가 제한을 두어야지 효율적을 생활을 하는것 같습니다. 모두 멋진 방학 계획 세워서 크게 발전하는 방학되세요.^^ 학생이신분들만....

  12. 제가 글을 써놓고 제가 반론을 하네요...

    체계적인 글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것은 천천히 꾸준히 가는것 같습니다. 아무리 체계적이고 구체적으로 계획을짜고 해놓아도 실행에 옮기지 못하면 말짱 꽝이죠. 저도 고민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지금 너무 서두르고 빨리 달리려고 하는게 아닌지.... 1년2년 ..10년이 가는 블로그를 만들고 싶기 떄문에 지금 너무 서두르면 나중에 치쳐서 그만둘것 같은 생각이 자꾸 듭니다.

    천천히 하지만 꾸준히 나아가는 블로거가 되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13. 이야.. 대단한 포부를 가지고 시작하셨네요^^
    맞습니다. 바쁠땐 아이디어는 넘치고, 시간 나면 아이디어가 없고ㅠㅠㅋ

  14. http://blutoto.tistory.com/79
    비슷한 주제로 쓴 글입니다.
    저도 여러곳 전전하다가 티스토리에 정착했거든요^^

  15. 참 대단하십니다. 저는 블로그에 계획 따위는 필요없어~ 모드로 나가고 있었는데 말이죠.ㅋ
    방문자수가 늘어나니까 사실 좀 부담은 되네요..
    그나저나 트랙백이 안되서 저는 못보내드리겠어요;;

  16. 아참. 뽕다르님, 방문자들 아래에 댓글을 다시는데요,
    그렇게 되면 다른 분들은 뽕다르님의 이 게시물을 일부러 찾아와서
    다시 클릭하지 않는 이상 댓글이 달린줄도 모르게 되요.
    다른분들이 어디다가 댓글 달았는지 기억 못하게 되면 다시 소통을 못하는거죠.

    댓글에 답글을 직접 다셔야 해요.
    파란토마토 옆에 -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쓰기 에서
    댓글쓰기를 누르시면 저한테 직접 댓글이 달리거든요.

    그러면 제가 이곳에 다시 안와도 제 블로그에서 댓글 알리미로
    뽕다르님의 답글을 읽을 수 있답니다. :)

  17. 자주 활용할께요~ 감사합니다.

  18. 에휴.. 꾸준히 글을 올려야하는데..
    이건 뭐 필받을때 한꺼번에 올리고 있으니..
    좋은 지침이네요... 잘 보았습니다.

  19. 잘 읽었습니다.

  20. 블로그;; 어떻게 써야 할까? 정말 고민되는 부분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