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안드로이드 '모토로이'에게 중요한건 스펙이 아니다

2010.01.22 16:22

모토로라가 SKT를 통해 2월 '모토로이' 출시 계획을 밝히면서 국내에도 본격적으로 안드로이드 시장이 열리게 되었습니다. 이로서 윈도모바일 VS 아이폰 VS 안드로이드로 이뤄지는 스마트폰 전쟁의 서막이 울렸습니다.

  • OS: 안드로이드 2.0 (2.1 업그레이드 지원)
  • CPU: ARM Cortex A8 550 MHz processor
  • 메모리: 256MB RAM, 512MB ROM
  • 디스플레이: 3.7", 16:9, 480 x 854
  • 배터리: 1420 mAh 
  • 카메라: 800만 화소, AF, 제논 플레시
  • 크기: 60.9 (x) x 115.95 (y) x 10.9 (z) mm
  • 기타: Bluetooth 2.1, aGPS, sGPS, E-Compass, Wi-Fi, HDMI, 3.5mm 이어폰 단자  

스펙상으로 모토로이는 국내 최고 스펙을 자랑합니다. OS를 비롯해 CPU, 화면, 카메라등등 세계적으로도 상당히 고사양의 스마트폰에 속합니다. 그럼 이런 스펙 만큼이나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최고로 많이 팔릴 수 있을까요? 

모토로이에게 중요한건 스펙이 아닙니다. 스펙을 강조 할거라면 조금 뒤면 본격적으로 삼성, LG에서 더욱 더 좋은 스펙에 우리 취향에 맞는 안드로이드폰이 쏟아 질것이기 때문에 결코 이길 수 없는 게임을 하는겁니다. 중요한건 안드로이드라는 새로운 시장을 여는 것입니다. 그건 쉬운 일이 아니죠. 그래서 국내시장에서 모토로이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스펙, 디자인, 기능 이전에 선행되어야할 두가지 과제가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 새로운 세상... 마케팅 강화

지금까지 우리나라 스마트폰 중 대중적으로 알려진건 삼성전자의 옴니아 뿐입니다. 자연스럽게 우리나라에서는 스마트폰=옴니아=윈도모바일이라는 인식이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대부분은 안드로이드가 뭔지 모르는게 우리나라 실정인거죠. 이런 상황에 국내 최초 안드로이드폰이라고 자랑스럽게 내봤자 알아줄 사람은 얼마 없습니다.

아이폰의 성공은 조금 다른 각도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습니다. 아이폰은 기존 아이팟 유저 + 애플매니아 + 전세계적인 관심으로 인해 별도의 특별한 마케팅 없이도 많은 대기수요 + 유인이 가능했던 특이 케이스죠. 안드로이드는 결코 이런 식의 전략은 통하지 않습니다.

결국 안드로이드 마케팅을 대대적으로 하는것 말고는 방법이 없습니다. 조금만 있으면 삼성과 LG에서 대대적인 마케팅을 시작할 테지만 그때는 첫 안드로이드라는 타이틀은 별로 중요한 요소가 안될 수 때문에 지금이 중요합니다. 새로운 스마트폰, 새로운 세상이라는 느낌을 강하게 심어 주는게 필요합니다. 그래도 모토로라는 운 좋게도 SKT를 만났습니다. 그것도 똥줄차고 있는 SKT를 말이죠. 국내 최대 통신사라면 결코 못해낼 일도 아니죠.

안드로이드용 네이버 지도, 다음지도... 국내용 어플리케이션 개발

우리나라에서는 인식+요금의 문제로 무선인터넷이 아직 본격적으로 활성화 되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서비스가 가능하다 보다는 어떤 어플케이션이 있냐는 스마트폰 선택의 가장 중요한 기준입니다. 아이폰이 그 절대적인 우위에 있죠. 안드로이드가 가장 유력한 대항마로 손꼽히지만 아직 한참 멀었습니다. 그나마도 국내 관점에서 본다면 안드로이드 마켓은 아직 시작도 안된 형편입니다. 2만여개의 어플리케이션이 있다지만 그중 한글로 된건 전무한 실정이죠. 국내에서 만큼은 세계시장에서 명암도 못 내미는 윈도모바일보다 못합니다.

결국 2월 출시전까지 국내용 어플리케이션을 얼마나 최대한 많이 만들어 내느냐가 중요한 관건 일것 같습니다. 그 첫번째로 대형 포털과 협력을 통해 네이버 지도, 다음 지도와 같이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활용되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하는게 필요합니다. 구글맵은 우리나라에서 기능을 100% 발휘 못해 절대로 장점이 되지 못하죠. 그리고 개발자 경진대회를 열어 개발자들의 능동적인 참여를 유도하는것도 중요할것 같네요. 안드로이드마켓은 블루오션중에서도 블루오션이니 한번 열기가 붙는다면 국내 시장에서 만큼은 앱스토어 만큼 성장하는건 금방일꺼라 봅니다.

이 두가지 미션은 절대로 쉬운 미션이 아닙니다. 하지만 본 궤도에만 올려 놓는다면 환상적인 스펙에 국내 첫 안드로이드라는 타이틀로 삼성과 LG에도 무시못할 인상을 줄 수 있을거라 봅니다.

뽕다르 테크/안드로이드 , , , , , , , , , ,

  1. Blog Icon
    아이폰은

    언제나 폐쇄적으로 기업을 운영한다면 삼성꼴 날껍니다.
    이제 점점 구글과 애플의 거대시장만이 남을것이고
    소비자는 이 두회사중에 하나만을 골라야 할 상황이 올껍니다.
    그런점에서 구글의 개방적인 마인드는 애플과 경쟁해서 우위를 차지할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모토로이 같은경우 배터리 착탈식에 800만화소(아이폰300만) DMB에 AS까지..
    어플이 2만여개 라고 하셨는데 지금은 그것보다는 더 많습니다
    또한 안드로이드의 제한없는 os성격은 애플보다 더빨리 어플이 늘어날것이구요

    애플이 한국유저를 달갑지 않게 본다는 말들이 있습니다
    문화차이곘죠. 시간이 갈수록 아이폰을 구매한 사람들의 AS문제도 나올것이고
    애플쪽이 우리나라 통신사를 나쁘게 본다더군요. 맘에안드는게 많나보죠
    한국소비자를 무시하면 올해에만 40여종류의 스마트폰.. 아이폰이 언제까지 구글을 제칠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2. 제 생각엔 당분간은 아이폰의 만족도를 넘어서는 스마트폰은 없을것 같아요. 다소 폐쇡적이고 AS가 불편하긴 하지만 사용자 만족도가 그걸 상쇠하고도 남을만큼 우수 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스마트폰이 활성화 될수록 사용자도 많이 늘어 날꺼 같구요. 특히나 우리나라 대기업에서는 더더욱 나오기 힘든 제품이라 생각합니다. 해외 기업이라는 모를까..

  3. 좀만 참으면 KT에서 넥서스원 발매 소식이 나오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측해봅니다..ㅎㅎ
    아이폰도 가지고 있지만 넥서스원 KT에서 나온다면 구입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이번 모토로이 발표회장에 참석했지만 이번 모토로이보다 차기로 나올 모토롤라의 안드로이드 탑재 스마트폰이 전략폰일듯 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물론 담당자한테 물어보니 오늘은 모토로이 발표회니 차기제품은 이야기하지 말자고 하더군요..ㅎㅎ

  4. 저도 모토로이~~ 2월에 안드로이드 폰 출시한다면 어플개발을 서둘러야겠네요. ㅋㅋ 어플 나오면 알려 드릴께요 ㅋㅋ